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국민연금, 향후 5년간 목표수익률 5.4% 결정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국민연금 기금운용위원회가 향후 5년간 목표수익률을 5.4%로 설정했다.


국민연금 기금운용위원회는 27일 2022년도 제3차 회의를 열고 '2023~2027년 국민연금 기금운용 중기자산배분(안)'과 '2023년 국민연금 기금운용계획(안)'을 심의·의결했다.


첫 번째 의결안건인 '2023~2027년 국민연금 기금운용 중기자산배분(안)'은 향후 5년간 목표수익률을 5.4%로 의결했다.


중기자산배분안은 기금의 수익성·안정성 제고를 위해 매년 수립하는 5년 단위의 기금운용전략이다.


향후 5년간의 대내외 경제전망, 자산군별 기대수익률 및 위험 등에 대한 분석을 반영해 기금의 목표수익률 및 자산군별 목표 비중을 결정한다.


기금위는 기금 축적기 적극적인 기금운용 필요성과 시장에 미치는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 목표해 수익률과 자산군별 목표 비중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목표수익률 5.4%를 달성하기 위한 2027년 말 기준 자산군별 목표 비중은 주식 55% 내외, 채권 30% 내외, 대체투자 15% 내외로 정했다.


자산군별 목표비중은 시장에 미치는 영향, 이행 가능성 등을 고려하여 급격히 변화시키기보다는 점진적, 단계적으로 조정해 나갈 계획이다.


이날 의결한 중기자산배분안에 따르면 위험자산 비중과 해외투자 수준을 전년 대비 확대하는 등 기금의 장기수익률을 제고해 재정안정화에 기여하도록 국민연금의 투자 다변화 기조는 계속 유지해 나갈 계획이다.


다음 안건으로 2023~2027년 중기자산배분(안)의 목표비중 달성을 위한 연도별 운용계획인 2023년도 국민연금 기금운용계획(안)을 의결했다.


중기자산배분안에 따른 2023년 말 자산군별 목표 비중은 국내주식 15.9%, 해외주식 30.3%, 국내채권 32.0%, 해외채권 8.0%, 대체투자 13.8%로 정해졌다.


2023년도 기금 수입은 연금보험료 56조5000억원 등 약 153조 원, 지출은 연금급여지급 33조2000억원 등 약 34조 원으로 예상되며, 수입에서 지출을 차감한 약 119조 원을 여유자금으로 운용할 계획이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