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에스엘바이오닉스, 자회사 스튜디오산타클로스 매각… 260억 수익 거둬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에스엘바이오닉스는 신사업 추진 자금을 확보하고 재무구조를 개선하기 자회사 스튜디오산타클로스의 보유 지분 전량을 415억원에 매각한다고 3일 밝혔다.


인수자는 초록뱀신기술조합6호와 버킷스튜디오로 알려졌으며 현 최대 주주인 에스엘바이오닉스는 보유 중이던 전체 지분 203만6117주, 19.82%를 양도하는 주식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 이날 41억5000만원이 납입됐으며 잔금 지급 예정일은 오는 22일이다.


회사는 2020년 12월 엔에스엔으로부터 스튜디오산타클로스를 인수했으며 이번 주식 양수도 계약 체결로 1년8개월 만에 약 260억원의 시세차익을 거뒀다.


최근 정유사업, 2차전지 관련 사업 등 사업 목적을 추가한 바와 같이, 스튜디오산타클로스의 매각 자금을 본격적인 신사업 추진을 위한 자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에스엘바이오닉스 관계자는 “스튜디오산타클로스를 인수한 이래 배우 육성을 비롯한 콘텐츠 제작, 배급 사업 등 외형과 내실을 다지며 글로벌 종합 엔터테인먼트로 도약했다”며 “기업가치를 높게 평가받아 회사의 조건에 부합하는 금액에 매각을 진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확보된 자금은 우성인더스트리 합병에 따른 정유사업, 2차전지 관련 사업 등 당사의 미래 성장전략인 신사업 추진과 재무 구조 개선을 위한 자금으로 활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