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루트벤처스, 블라인드펀드 ‘스마트루트ML’ 결성…AUM 300억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결성총액 150억, 만기 8년, IRR 3%
모회사 모바일리더·모태펀드 자금 확보
IT·모바일 투자 집중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 벤처캐피탈(VC) 루트벤처스가 코지피(Co-GP·공동운용) 펀드에 이어 독립적으로 블라인드 펀드(투자처를 특정하지 않은 펀드)를 조성하면서 보다 넉넉한 실탄을 마련했다. 향후 투자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11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루트벤처스는 최근 ‘스마트루트ML펀드’ 결성총회를 마쳤다. 150억원 규모의 블라인드 펀드다. 만기는 8년으로 기준 내부수익률(IRR)은 3%로 정했다. 대표 펀드매니저는 정보영 대표다. 앵커 출자자(LP)는 한국벤처투자의 모태펀드다.


앞서 루트벤처스는 2022년 모태펀드 1차 정시출자 사업에서 ‘스마트 대한민국 멘토기업 매칭출자‘에 제안서를 제출한 뒤 위탁운용사(GP) 지위를 획득했다. 모태펀드 자금 45억원을 확보하고, 비대면 본인확인 솔루션 개발사인 ‘모바일리더‘와 매칭돼 100억원 규모의 자금을 받았다.


코스닥 기업인 모바일리더는 루트벤처스의 최대주주다. 루트벤처스는 해당 출자사업에서 비교적 안전하게 모회사와 모태펀드의 자금을 끌어모았다.


현재 투자처를 물색하는 단계다. 조만간 마수걸이 투자를 단행할 계획이다. 루트벤처스는 펀드 조성 전 본 계정으로 투자를 하며 10개 포트폴리오를 확보하기도 했다. 이번 펀드 결성으로 인해 운신의 폭이 넓어졌다. 1년 이상 투자를 집행하며 펀드 재원을 소진할 예정이다.


루트벤처스 관계자는 “회사 설립 후 가장 큰 규모의 펀드를 조성했다”며 “이번 펀드를 통해 정보통신(IT), 모바일 서비스 분야 초기 기업들을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루트벤처스는 2021년 9월 설립된 창업투자회사다. 정보영 대표와 오병섭 팀장이 투자 인력으로 활동 중이다. 초기 단계(early stage)에 있는 유망 스타트업에 집중하며 존재감을 키울 방침이다.


현재 2개의 코지피(Co-GP) 펀드도 보유 중이다. 앤파트너스와는 ‘앤루트벤처투자조합(112억원)’, 에스앤에스(S&S)인베스트먼트와는 ‘루트에스앤에스 벤처투자조합(53억원)’을 공동으로 운용하고 있다. 총 운용자산(AUM) 규모는 315억원이다.



이광호 기자 kh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