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코람코, 미국 친환경인증 'LEED v4.1'서 최고 등급 획득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 코람코자산신탁(이하 코람코)이 국내 최초로 미국 친환경건축물 인증인 'LEED v4.1'에서 최고 등급인 '플래티넘(Platinum)'을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LEED(Leadership in Energy and environmental Design)는 미국 그린빌딩위원회(US Green Building Council)의 엄격한 평가를 통해 인증되는 친환경건축물 인증제도다. GRESB(Global Real Estate Sustainability Benchmark)와 함께 부동산 관련 세계 최고 권위의 친환경 인증으로 평가된다.


코람코가 국내 부동산운용사로는 최초로 도전한 'LEED v4.1'은 기존 'LEED v4.0'에서의 9가지 평가요소에 더해 빌딩 개발과 운용 전 주기에 걸친 탄소배출 저감 노력과 성과까지 집요하게 검증하는 최신 기준을 적용하고 있다.


9가지 요소는 △통합 관리프로세스 △위치 및 교통 환경 △지속가능한 입지 △수자원 효율성 △에너지관리 및 실내 공기질 △친환경 자재 및 자원 활용 △실내 환경품질 △혁신설계 △지역 포용성 등이다.


LEED는 일반적인 인증(Certified)등급에서 자산의 친환경성이 강화될수록 실버(Silver), 골드(Gold), 플래티넘(Platinum) 등으로 단계를 높여 등급을 부여하고 있다. 이 중 플래티넘은 최고 등급으로 LEED v4.1 인증에서 플래티넘 등급을 획득한 국내 기업은 코람코자산신탁이 유일하다.


이번 LEED 인증에 참여한 자산은 코람코가 '코크렙41호' 리츠를 통해 운용 중인 서울 서초구 '마제스타시티 타워2'다. 이 건물은 설계 단계에서부터 시공·운용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에너지와 수자원은 물론 실내외 환경과 입주자의 편의성까지 고려해 관리되고 있다.


미국 그린빌딩위원회에 따르면 이 인증을 받은 건물은 동일규모의 일반 건물대비 에너지는 25%, 물 소비량은 11% 가량 적게 사용되며 온실가스도 50% 이상 적게 배출하고 있다. 또 실내외 환경과 공기질 개선으로 임차기업 구성원의 건강과 생산성 향상을 도모할 수 있어 비 인증건물 대비 평균 약 20% 높은 임대율을 유지할 수 있다. 실제로 '마제스타시티 타워2'는 준공 이래 현재까지 공실률 '제로'를 이어오는 코람코의 대표 오피스 자산이다.


정준호 코람코자산신탁 대표이사는 "최근 금리인상의 여파로 신규 투자에 어려움이 있지만, 코람코는 이 시기를 기존 자산들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전화위복의 기회로 만들 것"이라며 "우리는 감성적 레토릭(rhetoric)이 아닌 실제 활동을 통해 투자자들의 수익으로 환산되는 진짜 ESG를 강하게 실천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광호 기자 kh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