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사학연금, VC 블라인드펀드 GP 4곳 선정…1000억 출자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다올·LB·에이티넘·인터베스트 최종 낙점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 사립학교교직원연금공단(사학연금)이 벤처캐피탈(VC) 블라인드 펀드를 운용할 위탁운용사(GP)로 다올인베스트먼트, LB인베스트먼트,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인터베스트 등 4곳을 최종 선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사학연금 국내 VC 출자규모는 총 1000억원 수준이다. 4곳의 GP에 각각 250억원씩 출자할 예정이다.


사학연금은 지난달 4일부터 제안서를 접수 받아 1차 정량평가 실시 후 8개 최종후보군(숏리스트)을 선정했다. 선정된 운용사를 대상으로 현장실사를 실시했고 지난 22일 투자심의위원회의 정성평가를 거쳐 4곳의 위탁운용사가 최종 확정됐다..


주명현 사학연금 이사장은 "우수한 VC 위탁운용사 펀드에 투자해 기금운용수익률 제고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최근 경색된 벤처투자시장 완화하고 및 일자리 창출 등 투자 확산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사학연금은 지난해 VC 블라인드 펀드 위탁운용사로 아주IB투자, 한국투자파트너스, SV인베스트먼트, TS인베스트먼트 등 4곳을 선정해 총 800억원을 투자한 바 있다.



이광호 기자 kh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