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상반기 펀드시장 순자산 전년比 10% ↑…'ETF 주도'

  • 공유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올해 상반기 펀드시장 규모가 지난해 말 대비 100조 가까이 증가했다. 상장지수펀드(ETF)가 성장을 주도했다.


10일 금융투자협회는 '2024년 상반기 펀드시장 동향'을 발표하며 올해 상반기 전체 펀드시장 규모가 1069조50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말 대비 98조1000억원(10.1%) 증가한 수치다.


해외주식형 펀드에 7조9000억원의 자금이 순유입됐다. 순자산총액은 전년말 대비 16조원(39.4%) 증가한 56조7000억원을 기록했다. 인공지능(AI) 열풍 속 반도체 관련주의 가치가 크게 올랐다. 팬데믹 이후 글로벌 경기가 비교적 연착륙하고 있어 투자심리가 견조한 것으로 판단된다는 것이 금투협의 설명이다.


또 글로벌 디스인플레이션에 따라 국내 금리도 인하할 것이라는 전망이 확대됨에 따라 국내채권에 투자하는 펀드에는 14조4000억원의 자금이 순유입됐다. 순자산총액은 전년말 대비 17조3000억원(13.1%) 증가한 149조2000억원을 기록했다. 주식형 및 채권형 공모펀드는 2020년 말 대비 순자산총액이 각각 35조4000억원(49.0%)과 24조7000억원(74.1%) 증가했다.


ETF가 성장을 견인했다. ETF를 제외하고 보면 주식형 공모펀드는 오히려 2조원 감소(5.0%)했다. 채권형 공모펀드는 1조3000억원 소폭 증가(5.0%)하는 등 성장이 정체됐다. 금투협 관계자는 "거래의 용이성 및 낮은 판매보수라는 장점을 장착한 ETF로 투자자금이 대거 유입된 것으로 보인다"며 "ETF를 제외한 공모펀드는 규모면에서 성장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해외 주식 열풍이 이어지면서 해외 주식 비중이 높아졌다. 2020년 말 국내주식형·해외주식형 ETF는 각각 29조9000억원과 1조6000억원으로 해외주식형의 비중이 약 5%에 불과했다.


하지만 팬데믹을 거치면서 해외주식에 대한 투자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2024년 6월 말에는 국내주식형 및 해외주식형 ETF의 순자산총액이 각각 40조7000억원, 28조3000억원이 됐다. 주식형 ETF에서 해외주식형의 비중이 약 41% 수준으로 확대된 것이다.


2020년말 이후 많은 투자자가 적극적인 투자활동을 하고 있지만 정작 노후를 대비하는 연금(개인연금·퇴직연금 등)에는 신경을 쓰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금투협은 분석했다. 2023년 말 기준 87.2%(333조원)에 달하는 연금 자금이 예·적금 등 원리금보장상품에 잠들어 있었다.


금투협 관계자는 "여전히 예·적금 등 원리금보장형 위주로 운용되고 있다"며 "주식·채권형 공모펀드 투자 규모가 크게 늘지 않았고, 해외주식·국내채권 투자 트렌드 역시 잘 드러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