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ESG평가]CJ대한통운·SK디스커버리·상상인·흥국화재 '과소배당기업'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CJ대한통운, SK디스커버리, 상상인, 흥국화재 등이 과소배당기업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평가 및 분석기관인 서스틴베스트는 유가증권시장 상장 기업 749개, 코스닥 상장 기업 294개 등 총 1043개 기업을 분석한 2022년 상반기 ESG 평가 결과를 16일 발표했다.


이번 평가에서 서스틴베스트는 기업의 배당 지급 여력과 실제 배당 지급 수준을 비교해 과소배당에 해당되는 기업을 선정했다.


자산규모 2조원 이상 기업 중에서는 CJ대한통운, SK디스커버리, 흥국화재, 상상인 등이 과소배당기업으로 선정됐다.


자산규모 5000억원 이상 기업 중에서는 현대비앤지스틸, 신대양제지, 락앤락, 웹젠, 휴젤 등이 과소배당기업으로 꼽혔다.


기업의 부채비율, 미처분이익잉여금, 당좌자산, 배당성향, 배당 수익률 등의 정보를 고려해 동종 산업 내의 평균적인 배당 수준과 비교했다.


전체적인 ESG성과 평가 등급에선 LG생활건강, 신한지주, SK스퀘어가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자산 규모 2조원 이상의 기업 중 최상위 AA 등급을 받은 기업은 신한지주, LG생활건강, SK스퀘어다. 신한지주는 2019년부터 ESG평가 최우수 기업으로 평가 받아왔다.


그외 KB금융, 포스코케미칼, NH투자증권, SK텔레콤, S-Oil, SK하이닉스, BGF리테일 등이 A등급을 받았다.


이번 상반기 평가에서는 ESG위원회의 확연한 증가 추세가 확인됐다.


ESG위원회(윤리경영위원회, 거버넌스위원회, 내부거래위원회 등 포함)를 설치한 기업은 지난해 182개사에서 올해 263개사로 증가했다.


이 중 65%(171개사)는 위원회를 연 4회 미만으로 개최해 위원회 활동에 있어서는 미흡한 결과를 보였다.


특히 LG화학은 2021년 4월 ESG위원회를 설치하고 10월 위원회 개최 이후 활동이 없어 지적을 받았다.


류영재 대표는 "이번 상반기 평가에서는 ESG위원회 설치 등 기업들의 지속가능경영 확대가 두드러졌다"면서도 "실제 활동에서는 상당히 아쉬운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서스틴베스트는 매년 1000여개 상장 기업에 대해 ESG 관리 수준 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사업보고서 공시와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시점을 고려해 1년에 2번 실시된다. 평가 결과는 연기금, 자산운용사 등 국내 주요 기관투자자들의 ESG투자에 활용되고 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