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파라다이스, PCR 완화·노선 확대·무비자 기대까지”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하나증권은 3일 파라다이스에 대해 PCR 규제 완화와 노선 확대, 일본인 입국자에 대한 무비자 정책 기대까지 더해져 연간 손익분기점(BEP)에 근접할 수 있을 정도로 회복 속도가 가파를 것으로 전망했다.


이기훈 하나증권 연구원은 “7월에 이어 8월에도 매출액이 상당히 좋았는데 일본 VIP들의 보복 수요와 노선 재개에 따른 공급 회복이 긍정적”이라며 “9월에는 양국 모두 입국 전 PCR 규제가 없어지면서 한국은 일본인 입국자에 대해 기존 8월에서 10월까지 무비자 정책을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외교의 상호주의 관점에서 보면 10~11월에 상호간의 무비자 정책 논의가 재개될 가능성을 기대해본다”며 “이번 자료를 통해 연간 적자를 -124억원까지 상향했지만 성과에 따라 연간 BEP에 근접할 수 있을 정도로 회복 속도가 상당히 가파르다”고 분석했다.


파라다이스의 8월 매출액은 50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 감소했다. 다만 드랍액 기준으로는 3314억원으로 80% 성장한 것이며 홀드율은 14.5%를 기록했다. 특히 일본인 VIP 드랍액이 1310억원으로 전 분기대비 77% 성장하면서 김포-하네다 노선 재개 이후 개선된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


이 연구원은 “3분기 예상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1710억원, 19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0%, 309% 증가할 것으로 전망을 상향한다”며 “3분기 일본 VIP 드랍액의 약 95%가 서울, 인천에 집중돼 있는데, 부산-일본 노선 확대 및 제주-일본 노선 재개 가능성을 감안하면 예상보다 더 크고 빠른 회복이 나타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