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SM상선, IPO 증권신고서 제출… 11월 코스닥 상장 목표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임정수 기자] SM상선이 6일 코스닥 상장을 위한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기업공개(IPO)를 위한 본격 준비에 들어갔다고 7일 밝혔다.


SM그룹(회장 우오현) 해운 부문 계열사인 SM상선은 상장 예정인 8461만550주 중 3384만4220주를 공모한다. 공모가 희망 범위는 1만8000~2만5000원이다. 내달 1~2일 양일간 기관 투자자대상 수요예측을 실시해 공모가를 확정한 후, 같은 달 4일~5일에 일반 투자자를 대상으로 청약을 진행한다. 상장 주관사는 NH투자증권이다.


국내 양대 원양선사 중 하나인 SM상선은 2016년 설립 이후 연평균 40%가 넘는 높은 매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2021년 2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 분기 대비 각각 16.7%, 29.2% 증가하며 역대 최대 규모를 경신했다.


SM상선 해운 부문의 컨테이너 운송 서비스는 롱비치·시애틀·밴쿠버·포틀랜드 등을 기항하는 미주 서부 노선 4개와 상하이·하이퐁·호치민·방콕 등을 기항하는 아주 노선 9개로 구성돼 있다. 총 18척의 선박을 운용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임시 선박을 투입해 국내 수출 기업들의 물류난 해소에도 적극적으로 기여하고 있다.


차별화된 서비스와 틈새(니치) 시장 발굴에도 나서고 있다. 2016년 이후 선사들의 기항이 끊겼던 미주 서부 포틀랜드 항에 2019년 컨테이너 서비스를 개시했다. 또 터미널에서부터 철도를 통해 미주 내륙 곳곳으로 컨테이너를 운송하는 인터모달(Intermodal) 서비스를 지속 확대하는 한편, 향후 뉴욕·사바나 등을 기항하는 미주 동부 노선 개설도 적극 검토할 계획이다.


SM상선은 상장을 통해 조달한 자금으로 선박과 컨테이너 박스 등 영업 자산을 확충하고, 노선을 확장해 글로벌 경쟁력을 한층 더 끌어올릴 계획이다.


박기훈 SM상선 해운 부문 대표는 "상장 후에는 신규 자산 확보와 서비스 네트워크 확대 전략에 집중해 향후 어떤 외부 환경적 변화가 발생해도 흔들림 없는 탄탄한 글로벌 컨테이너 선사로 도약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임정수 기자 agreme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