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새빗켐, 공모가 3만5000원 희망밴드 최상단 초과… 경쟁률 1670.9대 1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2차전지 리사이클링 전문기업 새빗켐(대표 박민규)은 지난 20~21일 이틀간 국내외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진행한 결과, 총 1767개 기관이 참여, 1670.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공모가를 희망밴드(2만5000~3만원)의 최상단을 초과한 3만5000원에 확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총 공모금액은 374억5000만원이며, 상장 후 시가총액은 확정 공모가 기준 1664억원이다.


상장을 주관한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신청물량의 97.49%가 밴드 상단 초과를 제시했으며, 기관투자자의 36.9%가 확약을 제시했다”며 “투자자 모두 새빗켐만의 차별화된 재활용 정제 및 튜닝기술, 2024년까지 3배이상 CAPA확장, 전방산업 탑 메이저 고객사 확보 등 확실한 투자포인트에 프리미엄을 부여하며 적극적으로 참여했다”고 전했다.


새빗켐은 업계 최고 수준의 95% 유가금속 회수율과 공정 간소화에 따른 원가경쟁률을 바탕으로 동종업계대비 2배에 이르는 높은 영업이익률을 시현하고 있다.


상장 후 공모자금 활용을 통해 2024년까지 기존보다 3배이상 확장된 생산설비를 기반으로 1만8000톤에 이르는 전구체 복합액 생산을 통해 안정적인 메이저 고객 물량 대응력을 높일 계획이다.


이와 함께 고순도 탄산리튬을 추출할 수 있는 기술특허 등록을 통해 신규 아이템으로 확대하고 전기차 배터리의 노후화에 따른 폐배터리 리사이클링 사업에도 진출한다. 특히 기존 방식대비 압도적인 방전기간 단축이 가능한 연속 급속 습식기술 완성으로 높은 사업경쟁력을 확보할 것으로 평가된다.


박민규 새빗켐 대표이사는 “새빗켐 기업공개(IPO)에 큰 관심을 가져주신 기관 투자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창사 이래 주력아이템을 근간으로 또 다른 성장 먹거리를 찾아온 새빗켐만의 성장 DNA를 더욱 강화해 친환경 리사이클링 업계 토탈 솔루션 기업으로 건실한 성장을 이루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한편 새빗켐은 오는 26~27일 일반투자자 대상 청약을 거쳐 8월 4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예정이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