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에이치와이티씨, 일반청약 경쟁률 432.58대 1 기록… 증거금 1조8000억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2차전지 장비 초정밀부품 제조기업 에이치와이티씨(HYTC)가 28~29일 이틀간 일반투자자 대상으로 공모 청약을 진행한 결과 432.58대 1의 최종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청약은 회사의 전체 공모 물량의 25.0%인 56만5000주에 대해 일반투자자 대상으로 진행됐다. 총 2억4440만6190주가 청약 접수됐으며, 증거금은 약 1조8330억원으로 집계됐다.


에이치와이티씨는 지난 7월 21~22일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진행한 결과, 경쟁률 1480.78대 1을 기록하며 공모가를 희망 범위(1만3000~1만5000원) 최상단인 1만5000원으로 최종 확정한 바 있다. 공모 당시 1591건의 국내외 기관 참여가 있었으며, 총 신청주수는 25억992만2000주로 집계되는 등 많은 관심을 받았다.


조동석 에이치와이티씨 대표이사는 “회사의 기업공개에 보내주신 관심에 감사드리며, 상장 후에도 지속적인 실적 약진을 위해 힘쓰고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서도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회사는 다음 달 2일 증거금 납입 및 환불을 거쳐 오는 9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다. 전량 신주 모집으로 진행된 이번 공모 자금은 상장 후 ▲생산능력 확대를 위한 시설 및 설비 투자 ▲신규 사업인 ‘노칭금형’ 생산 시설 구축 ▲해외 법인 신설 등에 주로 활용될 예정이다.


한편 2차전지 제조 장비 초정밀 부품 전문 기업 에이치와이티씨는 2차전지 제조에서 극판 공정의 슬리팅 단계와 조립 공정의 대부분 단계에 걸쳐 다양한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2차전지 제조사들의 해외 공장 설립이 활발하게 이뤄짐에 따라 회사는 폴란드, 중국 난징, 미국 오하이오에 해외 법인을 설립해 유럽, 아시아, 미주 지역 별 글로벌 거점을 구축했다. 상장 후 인도네시아와 헝가리에 해외 법인 추가 신설을 준비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해외 고객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하고 안정적인 외형 확장을 꾀할 방침이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