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셀루메드, '바이오 M&A·투자 확대' 위해 실탄 장전…"150억 CB 납입"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셀루메드가 mRNA(메신저 리보핵산) 생산효소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150억원 규모 자금을 확보해 바이오사업 투자를 확대한다.


셀루메드는 150억원 규모의 전환사채(CB) 납입이 완료됐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확보한 자금은 ▲바이오사업 및 자회사의 환경, 설비 분야 시너지를 위한 M&A ▲성장인자 분야 시설 및 운영자금 ▲mRNA분야 투자에 쓰일 예정이다.


셀루메드는 우선 M&A를 통해 미래전략사업 역량 강화에 나설 계획이다. 기존 바이오, 성장인자 분야와 함께 자회사 환경이엔지, 인스그린의 사업분야인 설비 및 환경플랜트 등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회사의 지분투자 및 인수를 적극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회사 관계자는 “기술력과 견실한 경영성과를 확보한 회사들의 제안서를 검토하고 있다”며 “M&A를 통한 경쟁력 강화는 물론 매출증대 및 이익개선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핵심사업인 성장인자 분야 투자도 본격화 한다. 셀루메드는 현재 골이식재 ‘라퓨젠BMP2’ 등 재조합 단백질 생산체제를 구축해 의약 및 화장품 원료에 쓰이는 재조합 단백질을 생산 중이다. 성장인자 분야 생산시설 및 운영 자금 투자 확대를 통해 규모의 경제를 만든다는 전략이다.


더불어 코로나19 관련 mRNA 분야에 대한 투자도 추진할 계획이다. 셀루메드는 최근 아이진과 코로나19 mRNA 연구개발 및 사업화 공동 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고품질의 ‘mRNA 생산 효소’를 생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효소 개발이 완료되면 양사는 5종 ‘mRNA 생산 효소’에 대한 대량생산 공정개발 및 KGMP 시설 구축 등 사업화를 공동 추진할 예정이다. 셀루메드는 아이진과의 협력에 속도를 내기 위해 관련 연구시설 확충 및 전문인력 확보 등 투자를 적극 검토 중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기관투자자 자금 유치를 통해 mRNA사업 본격화와 생산시설 확충 및 연구인력 충원 등 기업가치 향상에 주력할 것”이라면서 “특히 전략적인 M&A 추진을 통해 셀루메드의 바이오사업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할 계획으로 외형성장은 물론 수익 향상을 위한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CB투자에는 하이밸류생명과학조합, 비엔에스투자자문 등 기관투자자가 참여했다. 사채 표면이자율과 만기이자율은 각각 2%, 5%이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추천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