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클릭 e종목]“앱코, 리오프닝 최대 수혜주”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케이프투자증권은 31일 앱코에 대해 거리두기가 완전히 해제된 올 2분기를 기점으로 3분기부터 큰 폭의 실적 성장이 나타날 것이라고 분석했다.


안주원 케이프투자증권 연구원은 "거리두기 해제와 함께 PC방 24시간 영업이 재개되면서 일별 PC방 사용률이 눈에 띄게 올라오고 있는 중"이라며 "리오프닝 후 게이밍기어 교체 등 PC방 재정비가 필요한 만큼 수요가 올라오면서 매출액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안 연구원은 올해 앱코가 매출액 1335억원, 영업이익 107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전년 대비 매출액은 31.1% 성장, 영업이익은 흑자전환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세부적으로 게이밍기어 매출액은 전년대비 5% 증가한 975억원, ICT는 전년대비 923% 증가한 300억원으로 추정했다. 올해 실적 턴어라운드를 시작으로 내년에는 완연한 성장이 나타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오프라인 수업이 전무했던 작년에는 ICT 매출액이 전년대비 역성장했지만 전국 학교들의 등교가 재개됨에 따라 1분기부터 수주가 나오고 있어 분기별로 갈수록 매출확대가 커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코로나19로 시장이 커졌던 소형가전 부문은 경쟁이 치열해지며 광고비 등 관련 비용이 대폭 늘어났다"며 "작년에는 매출액도 감소하며 부진한 실적을 보였으나 손익에 부담을 주는 요인들은 모두 제거된 만큼 올해부터는 개선될 것"으로 예상했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