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베셀 “베셀에어로스페이스, 글로벌 UAM 인증 획득 본격화”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베셀(대표 서기만)은 자회사인 베셀에어로스페이스가 미국 FAA(연방항공청)의 민간항공인증위임업체인 에어로멕(AeroMech Inc.)과 파트너쉽 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협약은 도심형항공교통(UAM)을 포함한 미래항공교통(AAM)분야에서 미국 등 글로벌 인증체계를 획득하기 위해 맺어졌다.

에어로멕은 미국의 록히드마틴, 보잉, 레이시온, 세스나 및 유럽의 브리티시에어로스페이스, 다쏘 등 민간항공과 방위산업체를 망라하는 글로벌 항공업체들과 사업협력을 지속 중인 항공인증 전문기업이다. 최근 국내에서도 항공우주산학융합원과 함께 항공인증 글로벌 협력체계 구축 협약을 체결하며 국내 유망 항공업체 발굴에 나서고 있다.

에어로멕은 항공부품개발 및 감항인증의 권한을 미국 FAA로부터 공식적으로 인증받은 ODA(Organization Designation Authorization) 기관이다. 특히 RVSM(수직분리간격축소)분야에서는 유일하게 자체인증활동을 통해 FAA가 요구하는 STC(부가형식인증)를 제출할 수 있는 항공인증 전문업체다.

베셀에어로스페이스는 민간기업 최초로 경량항공기 KLA-100의 독자개발 및 안전성 인증 획득, 양산 경험 등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 2019년도부터 항공우주연구원 총괄로 진행중인 UAM적용을 위한 ‘전기동력 유무인 수직이착륙기’의 기체 및 추진시스템의 전반적인 개발·제작을 맡아오고 있어 이번 AAM/UAM 글로벌인증 파트너쉽 체결에도 에어로멕이 훨씬 더 적극적이었다는 설명이다.

회사 측에 따르면 실제 에어로멕은 지난해부터 수차례 베셀에어로스페이스 본사와 개발현장을 찾아 기술력 검증에 나섰다. 이번 협약식 또한 에어로멕 CEO인 토니 위데커가 직접 내한해 베셀에어로스페이스 안성공장을 찾았다고 전했다.

김치붕 베셀에어로스페이스 대표이사는 “도심 빌딩 사이를 비행하는 UAM 시대에서는 기체와 항공부품의 안전성을 증명하는 것이 감항인증체계 획득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이어 “세계 유수의 항공업체들과 풍부한 항공부품, 장비, 기체 개발과 인증경험을 보유한 에어로멕사와의 파트너쉽을 통해 국내는 물론글로벌 UAM 기체 제작사로 도약하겠다”고 덧붙였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