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대우조선해양건설, 437억 규모 경기 포천 산정호수 명성산 케이블카 조성공사 수주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코스닥 상장사 한국테크놀로지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회장 김용빈)은 437억원 규모 경기도 포천시 산정호수 명성산 케이블카 조성사업을 수주했다고 17일 밝혔다.


해당 케이블카 조성공사는 경기도 포천시 영북면 산정리 78 일원에 위치하며 하부정류장 2920㎡(지상 2층), 상부정류장 1609㎡(지상 2층)을 조성하며 공사기간은 착공일로부터 30개월이다. 해당 공사를 발주한 시행사는 주식회사 신솔(대표 정재경)이다.


상·하부 정류장을 잇는 노선은 총 1928m로 케이블카 속도 3.5m/s 기준 왕복 20분이 걸린다. 표고차는 550m이다.


회사는 이번 케이블카 조성공사 수주를 기반으로 지방자치단체의 관광 활성화에 적극적으로 기여하는 한편 다양한 관광 시설물 조성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현재 산정호수는 높은 인지도에도 불구하고 관광 활동이 가능한 인프라가 부족해 관광객이 꾸준히 감소 및 정체하고 있는 추세”라며 “이번 케이블카 조성사업을 통해 명성산 탐방객 이용의 편의성을 증진시키는 한편 지역경제 활성화에 적극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번 사업을 계기로 가까운 시일 내 케이블카 조성 사업을 추가 수주하는 동시에 관광 인프라 시장에서 입지를 다져갈 계획”이라며 “지방자치단체와의 협력을 통해 전국에 새로운 관광 랜드마크를 구축해 사업 경쟁력 키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15일 한국인베스트먼트뱅크와 합병한 한국테크놀로지는 대우조선해양건설과의 합병도 추진 중이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