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소마젠, 올해 반기 매출 1553만달러… 전년比 31.9%↑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외국기업 기술특례상장 1호인 미국 바이오 기업 소마젠(대표이사 홍 수)이 지난해 설립 후 최대 매출을 기록한데 이어 올 반기에도 매출액 1553만달러를 기록하며 고성장을 이어나가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31.9% 성장한 수치다.


회사 관계자는 지속적인 매출 증가 요인에 대해 “미국시장의 경우, 최근 정밀의료 및 헬스케어에 대한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소마젠의 신규 거래처도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며, 특히 베리언틱스(Variantyx), 에드메라 헬스(Admera Health), 모더나(Moderna TX), 존스홉킨스 의대 등 당사 주요 거래처에 대한 올해 반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같은 날 회사가 제출한 공시자료를 살펴보면 올해 반기 영업손실은 177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약 35%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분기에는 영업손실이 1780달러(한화 219만원)에 불과하다.


회사 관계자는 “수익구조 개선을 위해, 소마젠은 올해 상반기에 내부 구조 조정을 단행했고 그 결과는 하반기부터 반영되기 시작할 것”이라며 “하반기에도 상반기와 같은 매출 성장세가 지속된다면 하반기만 놓고 봤을 때 영업이익 달성도 가능하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기대한다”고 말했다.


소마젠 홍 수 대표는 “소마젠은 기존 핵심사업인 유전체 분석(시퀀싱) 사업으로 계속해서 고성장을 이어 나가고 있는 중이며, 하반기부터 프로테오믹스(단백질체) 분석 서비스 매출이 본격적으로 가시화되는 한편 마이크로바이옴을 이용한 여성 성병 및 인유두종바이러스(HPV) 분석 서비스 출시를 통해 상장 2년 만에 2020년 상장 첫 해 매출의 약 2배 수준의 매출을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