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FSN 핸드스튜디오, 갤럭시아메타버스와 NFT 퍼스트 월렛 '페이버렛' 사업 강화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코스닥 상장사 FSN의 자회사 핸드스튜디오는 갤럭시아메타버스와 블록체인 사업 협력에 관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자사 NFT 퍼스트 월렛 '페이버렛(FAVORLET)'의 활성화를 위한 사업 확장에 나선다고 5일 밝혔다.


갤럭시아메타버스는 갤럭시아머니트리의 블록체인 전문 자회사로 국내 최다 IP를 기반으로 한 NFT 플랫폼 '메타갤럭시아'를 오픈하고, 블록체인 프로젝트인 갤럭시아(GXA)를 운영하는 등 다양한 영역에 걸쳐 블록체인 생태계를 조성하고 있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양사는 신규 블록체인 사업에 관해 긴밀한 협력을 진행할 방침이며 그 시작으로 핸드스튜디오의 블록체인 전문 연구소 '핑거랩스'가 출시한 페이버렛에 디지털화폐 갤럭시아를 연동할 계획이다. 핑거랩스는 클레이(KLAY), 페이버(Favor)로 사용 가능한 현재 버전에 갤럭시아가 추가됨에 따라 페이버렛의 활용성이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향후에도 다양한 암호화폐의 연동을 계획하고 있다.


페이버렛은 NFT 콜렉션의 바닥가, 거래 정보, 공식 채널 등 여러 사이트에 흩어져 있는 정보를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는 국내 최초의 NFT 전용 월렛으로, 지난 5월 안드로이드 버전이 출시됐으며 이달 내 iOS 버전 역시 론칭을 앞두고 있다. 핑거랩스는 국내 NFT 시장이 점차 커짐에 따라 NFT 전용 월렛의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오프라인 시장에서도 NFT가 활용될 수 있도록 홀더 인증을 비롯한 다양한 서비스 등을 추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상석 FSN 대표이사는 "페이버렛 활용성을 높이기 위해 기존 클레이, 페이버 외에도 다양한 암호화폐와 연동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며 "당사와 갤럭시아메타버스는 서로가 보유한 NFT 관련 기술 및 노하우를 공유해 각각의 NFT 사업을 발전시키고 더 나아가 국내 NFT 생태계 확장에도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핑거랩스는 '선미야클럽'을 시작으로 '해피어타운', '스마일 미야 클럽' 등의 PFP NFT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론칭하며 국내 NFT 시장을 대표하는 브랜드로 자리를 잡았다. 단순 NFT 발매를 넘어 NFT 마켓플레이스 '엑스클루시브(Xclusive)', NFT 퍼스트 월렛 '페이버렛'을 잇따라 론칭하며 국내 NFT 생태계 확장에 적극 나서고 있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