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카나리아바이오 오레고보맙, 난소암 이어 자궁경부암으로 적응증 확대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카나리아바이오(대표이사 나한익)는 현재 난소암 치료제로 개발 중인 ‘오레고보맙’의 자궁경부암 적응증 확대에 나설 계획을 14일 밝혔다.


카나리아바이오가 개발 중인 면역항암제 오레고보맙은 암 표지인자인 CA125에 결합해 환자의 면역세포를 활성화시켜 암세포를 사멸시키는 작용기전을 가졌다. 이론적으로 CA125가 과발현하는 모든 암종에 적용이 가능한 것이다.


CA125가 과발현 하는 난소암 환자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 2상에서 오레고보맙은 무진행생존기간은 무려 30개월 늘리는 고무적인 결과를 얻었다. 현재는 글로벌 임상 3상을 진행 중이다.


CA125는 세포 표면의 고분자 당단백으로 1981년에 상피성 난소암에서 처음 보고됐고 난소암 뿐 아니라 자궁경부암, 유방암, 췌장암, 대장암, 위장관암 등에서 비정상적으로 수치가 증가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자궁경부암은 전 세계적으로 여성에게 4번째로 흔하게 발생하는 암으로서 2020년에 약 60만4000건의 신규 발생과 약 34만2000건의 사망 사례가 보고됐다. 국내 자궁경부암 환자의 경우에도 2015년 5만4603명에서 2019년 6만3051명으로 15% 증가한 것으로 보고됐으며 전 세계적으로 자궁경부암 발병이 감소하고 있는 추세지만 국내 자궁경부암 발병율은 여전히 높은 상태다.


자궁경부암은 인유두종바이러스(Human Papilloma Virus, HPV)라는 바이러스 감염이 주요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상피내 종양의 90%는 이 바이러스에 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러 암 중에 유일하게 백신으로 예방 가능한 암이 바로 '자궁경부암'이며, 백신 접종 시 70%이상 예방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백신으로 예방이 가능한 암이지만 초기 증상이 뚜렷하지 않아 암이 상당히 진행된 후에 발견되는 경우도 적지 않아, 치료제 개발의 필요성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실정이다. 전 세계적으로 치료제 보다는 예방 백신 개발에 더 치중된 상황이기 때문에 현재 자궁경부암 특이적 약물 치료법은 없으며 자궁경부 원추절제술 등 외과적 시술 의존도가 높은 편이며, 이에 따라 임신 및 출산을 앞둔 환자와 같이 시술 부작용의 위험이 높은 환자에 있어서는 비(非) 수술적 약물 치료제의 필요가 절실한 상황이기도 하다.


회사 관계자는 “CA125를 타깃으로 하는 난소암 대상 임상2상에서 임상적 효능을 보여준 오레고보맙이 CA125가 과발현되는 자궁경부암 환자에서도 충분히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오레고보맙의 기존 안정성 데이터를 기반으로 가능한 자궁경부암 환자 대상의 개발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고 전했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