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2조 이상 기업 여성 사내이사 단 4명 뿐‥법 개정에도 이사회 '유리천장' 여전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서스틴베스트, 이사회 성 다양성에 관한 이슈보고서 발간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자본시장법 개정 이후 상장사 이사회 성 다양성이 뚜렷한 개선세를 보이고 있지만, 여성 등기이사가 1명 뿐인 기업이 대부분이고 그 중 대다수가 사내이사보다 사외이사로 여성 이사 자리를 채우는 등 국내 기업 이사회의 '유리천장'은 여전히 공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ESG 전문 평가기관 서스틴베스트는 이사회 성 다양성에 대한 국내 현황과 해외 동향을 조사한 이슈보고서인 '이사회 성 다양성, 기업지배구조 넥스트 키워드'를 발간했다.


보고서는 자본시장법 개정 전인 2019년 12월 말부터 최근인 2022년 3월 말까지 상장 상태를 유지한 코스피·코스닥 기업 중 자산총액 1000억원(별도 기준) 이상인 기업 1339곳의 이사회 성별 구성 변화를 조사했다.


조사 결과 자산총액 2조원 이상 기업(159개)의 전체 여성 등기이사 비율은 3.0%에서 12.8%로 증가했다. 반면 자본시장법 개정의 영향을 받지 않는 자산 총액 2조원 미만 기업에서 이 비율은 3.8%에서 4.9%로 거의 제자리걸음 했다.


자산총액 2조원 이상 기업 중 남성으로만 구성된 이사회 수도 2019년 12월 말 129개에서 2022년 3월 말 23개로 두드러진 감소세를 보였다.. 136개 대기업이 최소 1명의 여성 등기이사를 선임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미준수 기업에 대한 제재가 없고 적용 대상이 자산총액 2조원 이상 기업으로 한정된 개정 규정의 한계점을 고려할 때 올해 이후에도 국내 기업의 여성 등기이사 선임이 계속해서 가파르게 증가할지 여부는 지켜봐야 한다고 분석했다.


경력 및 전문성을 보유한 여성 인력의 부족도 여성 이사 증가세를 둔화시킬 수 있는 요인이라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보고서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22년 3월 말 기준 여성 등기이사를 선임한 자산총액 2조원 상장사 136개 중 116개(85.3%)는 1명의 여성 이사만을 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여성 이사 116명 중 110명이 사외이사, 2명이 기타 비상무이사이고 사내이사는 4명에 불과했다. 이들 4명의 여성 사내이사는 김소영 CJ제일제당 BIO ANH사업본부장, 임상민 대상㈜ 전무,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다. CJ제일제당을 제외한 나머지 기업의 경우 이사회 내 유일한 여성 사내이사가 기업집단 총수 일가 여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이에 대해 기업들이 여성 직원을 육성하고 늘릴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최근 2년간 국내 대기업들이 개정된 자본시장법준수를 위해 주로 사외이사 자리를 여성으로 채웠지만, 이사회 성 다양성이 지속해서 개선되기 위해서는 기업이 내부적으로 인력개발 정책 측면에서 더 근본적인 접근을 통해 여성 사내이사 선임을 늘릴 필요가 있다고 보고서는 분석했다.


또한 개정 규정의 적용 대상이 아닌 자산규모 2조원 미만 상장사의 경우 여성 이사의 비율이 여전히 매우 낮아 이사회 성 다양성이 개선될 수 있는 여지가 매우 크다고 지적했다. 이를 위해 기관투자자들의 주주 활동이 증가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류영재 서스틴베스트 대표는 "ESG 이슈 중에서 특히 우리나라의 성 다양성 및 형평성 문제는 가장 낙후된 이슈라고 생각한다"며 "국내 이사회 성 다양성 개선을 위해 이 이슈에 대한 모니터링과 문제 제기를 지속해서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