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RFHIC, 질화갈륨 반도체 집적회로 국산화 과제 '선정'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RFHIC는 산업부와 국방부가 방위산업 소재·부품·장비(소부장)업체 육성을 위하여 진행한 엑스밴드(X-band) 질화갈륨(GaN) 반도체 집적회로 국산화 과제에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엑스밴드 질화갈륨 반도체 초고주파 집적회로(GaN MMIC)는 KF-X(한국형전투기)등에 장착되는 레이더에 적용하는 핵심부품이다.


국내 질화갈륨(GaN) 관련 사업 선두주자인 RFHIC가 총괄사업자를 맡아 안정적인 과제 수행을 이끌고, SK실트론이 탄화규소(SiC) 기판 및 질화갈륨(GaN) 에피(Epi) 제작에 참여한다. LIG넥스원이 시스템 제작 및 검증에 참여해 과제 성공을 위한 소부장 공급망(Supply Chain)이 완성됐다.


SiC 소재에서 시스템까지 질화갈륨 공급망(GaN Supply Chain)을 구축한 국가는 미국과 중국 뿐이다. 그 중 제품화에 성공한 곳은 미국이 유일하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이번 과제에는 반도체 미세공정을 적용하기 때문에 엑스밴드(X-band)외에 쿠밴드(Ku-band), 카밴드(Ka-band)까지 국산화가 가능하여 28GHz로 확장될 5세대(5G) 통신장비 및 위성통신에도 적용이 가능하다.


시장조사업체 마켓앤마켓(Markets and Markets)에 따르면 엑스밴드, 쿠밴드, 카밴드까지 합산한 세계시장 MMIC 규모는 2019년 23억달러에서 2024년 44억달러로 5년간 2배정도 성장을 예상하고 있다.


RFHIC 관계자에 의하면 “정부가 추진하는 핵심 원천기술 과제를 국내 대기업 및 중소기업,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와 긴밀하게 협력하여 반드시 성공하겠다"며 "수출 경쟁력까지 확보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추천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