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자비스, 식품 엑스레이 검사장비 일본 수출…"시장 공략 본격화"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엑스레이 검사장비 전문기업 자비스는 'FSCAN(식품 엑스레이 검사장비)'을 수출하며 일본 및 해외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자비스는 일본 기업으로부터 기술력을 인정받아 2019년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전략적 제휴를 맺어 합작법인 'RICOH Tech Vision Inc.'을 설립했다. 이를 통해 일본 식품분야 및 산업용 엑스레이 검사장비 시장에 진출했다.


지난해에는 일본 내 코로나19 확산으로 현지 영업 상황이 좋지 못하였다. 자비스는 그 기간 동안 일본 식자재에 특화된 제품 개발을 완료한 후 적극적인 마케팅을 진행하여 ‘FSCAN’ 검사장비를 일본 시장에 선보였다. 회사는 식품 엑스레이 검사장비 수주 및 납품을 완료하였고, 현재 추가 공급망 확보를 위한 영업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자비스가 일본에 수출한 ‘FSCAN-3280R, 4280D’는 다양한 식품업체에서 활용되고 있다. 특히 컴팩트한 사이즈 모델로 제작돼 과자, 제빵류, 견과류 등 소형 제품 검사에 탁월한 성능을 보이고 있다.


‘FSCAN’은 자비스가 개발한 소프트웨어가 내재됐다. 이를 기반으로 이물질 검사, 상품 누락, 결함 등을 한 번에 확인이 가능한 검사기다. 또한 결함이 발견된 제품은 자동 격리가 가능해 생산 라인에서 사람이 직접 제품을 제외시키는 번거로움을 덜었다.


자비스 관계자는 "이번 계약은 평가 기준이 높은 일본 기술 검증을 통과하고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직접 영업 및 전시회 참가 등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적극적으로 시행할 것이며, 일본 수출을 시작으로 글로벌 판매 확대에 전력을 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추천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