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자비스, 42억원 규모 전기차 배터리 검사장비 공급…"하반기 실적 반등 기대"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엑스레이 검사장비 전문 기업 자비스가 본격적으로 배터리 및 2차 전지 관련 매출 확대에 나선다.


자비스는 42억원 규모의 전기차(EV) 배터리 엑스레이 검사장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공시했다. 계약 기간은 내년 5월 말까지다. 대상 업체는 영업 비밀유지에 따라 계약종료일까지 계약상대방의 공개를 유보하여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높은 기술경쟁력이 이번 수주의 향후 자비스 성장의 원동력이 될 것으로 풀이된다. 자비스는 최대 430ppm의 속도로 검사할 수 있는 원통형 배터리 인라인 검사장비 개발에 성공했다. 배터리 검사장비의 경우 검사 정확도와 빠른 속도가 핵심 요소로 평가받는는다. 자비스의 장비는 이 두 요소를 모두 인정받아 국내외 업체들과 꾸준히 공급 논의를 이어왔다.


향후에도 배터리 및 2차전지 검사장비 관련 수주는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자비스는 지난 5월 동탄제조센터의 가동을 시작했다. 최대 2000억원 규모의 생산능력(CAPA)을 확보했다. 세계적으로 탄소 저감 정책이 시행되면서 배터리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자비스는 안정적으로 시장의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상태다.


검사장비 공급을 위한 자금 확보도 마쳤다. 자비스는 지난 6월 60억원 규모의 신주인수권부사채(BW)를 발행했다. 배터리 및 반도체 검사장비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운영자금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특히 이번 BW의 경우 미래 성장성을 충분히 인정받아 제로 금리를 포함한 우수한 조건으로 발행을 완료했다.


자비스 관계자는 "당사는 지속적으로 배터리 검사장비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연구개발을 강화하고, 동탄제조설비를 가동하는 등 다방면으로 준비를 해왔다"며 "다양한 업체들과 수주 관련 커뮤니케이션을 진행하고 있는 만큼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수주 실적 반등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