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폴라리스오피스 그룹, 우노앤컴퍼니 인수… M&A로 사세 확장 ‘속도’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폴라리스오피스 그룹’이 인수합병(M&A)으로 본격적인 몸집 불리기에 나선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공격적 사세 확장에 돌입했다.


14일 자동차 공조시스템 부품 전문기업 세원은 가발용 합성섬유 전문제조기업 우노앤컴퍼니 지분 17.02%를 인수한다고 밝혔다.


우노앤컴퍼니는 1999년 설립된 가발용 합성섬유 전문기업이다. 고도의 기술을 필요로 하는 PVC(폴리염화비닐) 원사 및 친환경 난연 PET(합성수지) 가발사를 주력 생산해 미국, 유럽, 아프리카 등지에 수출한다. 지난 2015년 전북 도내 유일하게 정부 ‘월드클래스 300’ 지원 대상 기업으로 선정된 바 있다.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은 489억원, 영업이익은 53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15%, 389% 증가했다. 같은 기간 연결기준 당기순이익도 전년 대비 흑자전환에 성공하며 18억원을 기록했다.


세원 관계자는 “가발 원사 합성섬유 부문에서 뛰어난 기술력을 가진 우노앤컴퍼니는 지난해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아프리카 가발 시장을 중심으로 호실적을 달성했다”며 “세원은 기존 전기차 공조부품 사업에 이어 모듈러(조립식)와 같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사업, 합성섬유 제조 사업 등으로 사업 영역을 다각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사와 폴라리스오피스(구 인프라웨어), 폴라리스웍스(구 아이에이네트웍스)는 폴라리스오피스 그룹 출범 이후 신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사업영역 확장에 적극 나서고 있다”며 “우노앤컴퍼니 인수를 통해 안정적인 사업기반을 확대하고 이를 토대로 공격적인 영업 활동을 진행해 기업가치를 제고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달 29일 폴라리스오피스, 폴라리스웍스, 세원은 조성우 회장 체제의 ‘폴라리스오피스 그룹’을 공식 출범하고 안정적인 경영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세원은 이번 정기주주총회에서 ▲엠알오 도소매 및 무역업 ▲제품상품에 대한 렌탈업 ▲모듈러 제조, 판매, 임대업 등을 사업 목적에 새로 추가했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추천기사

TOP